•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본문 프린트 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 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 열림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새창 열림

의흥면

의흥면

의흥(義興)이란 명칭은 예로부터 전쟁시 의병이 이 곳에서 활발히 일어났다 하여 붙여졌다.

읍내리(邑內里)
  • 읍내(邑內)라 함은 1914년 의흥군(義興郡)과 군위군(軍威郡)이 합병될 때 군 소재지였으므로 읍내(邑內)라 칭했다.
수북리(水北里)
  • 의흥 위천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이란 뜻에서 수북리(水北里)라고 부름.
수서리(水西里)
  • 의흥 위천 서쪽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이란 뜻에서 수서리(水西里)라고 부름.
이지리(梨枝里)
  • 부락이 항상 따뜻하여 사람 살기에 알맞은 곳이라 가지곡(可止谷)이라 불렀는데 후에 가지(可止)가 가지 지(枝)자로 바뀌어 지동(枝洞)이라 칭했다. 또는 가지골에서 동쪽으로 이현(梨縣)이 있으며 이곡(梨谷)이라고도 한다. 이곳은 예로부터 품질좋은 배가 생산되어 임금님께 진상했다 한다.
파전리(芭田里)
  • 고치동(高致洞), 중동(中洞), 하동(下洞) 이렇게 3동을 합쳐서 구한말 당시 는 의흥군(義興郡) 파립면 파전동(芭田洞)이란 행정 명칭을 가졌지만, 그 후 행정구역을 개편하면서 파전동(芭田洞)이라 칭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신덕리(新德里)
  • 한 때 천연두가 의흥(義興) 고을에 만연하고 있었으나, 이곳만은 한 사람도 전염되지 않아 사망자가 없어 덕(德)이 있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불리어진 이름이다.
지호리(芝湖里)
  • 지초(芝草)가 무성한 작은 호수가 있는 부락의 편에 위치한다하여 불리어진 이름이다.
연계리(蓮桂里)
  • 부락 가운데 연못이 있는데 이 못에 흰 연꽃이 많이 피었으며 또 닭같이 쉬지 않고 땅을 파일구어 잘 사는 부락이란 뜻에서 불리어진 이름이다.
매성리(梅城里)
  • 마을 뒤편에 높은 산이 있는데, 이 산의 혈(穴)을 사람의 혈에 비유하여 산의 형태가 중간이 잘록하여 사람모양과 비슷하여, 여자 혈(穴)이라고 부른다, 매(梅)란 말은 이 산의 혈을 여자에 비유하여 붙여졌다고 전한다. 한편으론 고려시대 몽고족의 침입으로 이 곳에 성을 쌓고 군사들이 주둔 했으며 백성들이 피란하였다고 하여 성(城)자를 붙여 이 마을을 매성(梅城)이라 했다고 한다.
금양리(錦 陽 里)
  • 검동(儉洞) : 1379년 경에 칼을 잘쓰는 황무생(黃武生)이란 장군이 마을을 개척하여 칼 검(劍)자를 써서 검동(劍洞)이라한다.
원산리(元 山 里)
  • 예로부터 마을주변에 동서남북으로 산이 많다 하여 “원(元)”“산(山)”를 써서 원산(元山)이라 하였다.
OPEN,출처표시 / 공공누리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군위군청이 창작한 의흥면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문화관광과 ( ☎ 054-380-6062 )
최종수정일
2017-12-05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